[영화] <부러진 화살. 영문제목: Unbowed, 2011 > (시사회) 문화 생활

시사회를 다녀왔으면, 감상문을 올리는게 도리려나.. :)

한줄평: 배우들은 영화속 인물 그 자체. 하지만, 더 중요한 것은 영화가 담고있는 문제 의식과 메세지.

<스포일러 / 네타 > 없다라고 생각은 드나, 영화의 서사가 조금 추측될만한 여지는 있겠다. 그게 싫으면 읽지 마시길.

 관람장소: 청량리 롯데시네마 1관 F열 16번.
 

 트랙백도 남겼지만, 김규항님의 인연&소개로 영화를 관람하게 되었다. 역시나, 강제규의 영화 따위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의 수작. 아쉬운 점도 없지는 않았으나, 영화의 문제의식이 참 마음에 들었다.

 영화 소개를 하기 전에 한가지 고민해 보자. 최근 이슈 중 '선관위 DDos 사건' 이라는 이슈가 있다. 뭐, 사건의 경위야 그렇다 치고, 사실 '선관위 DDos'라는 용어 자체가 사건의 본질을 흐리고 있는 용어다. DDos 여부는 확인이 안되었을 뿐더러, 한쪽의 주장이다. 사건에서 중요한건 '선관위 홈페이지의 투표소 메뉴가 마비' 된 사실 (Fact) 인 것이다. 

 자, 다시 영화로 돌아와서. 김교수가 박판사 집으로 석궁을 들고 찾아간건 맞다. 하지만 판사를 쏘았다는 건, 검사쪽의 주장이며, 이 재판 자체가 판사를 쏘았다/안 쏘았다를 가리는 공방이 되어야 하는데, 세간에 알려지기는 - '모 대학 교수가 임용탈락 재판 판정에 앙심을 품고, 판사를 직접 찾아가 석궁으로 쏘았다더라' 고 단정 짓고 시작 해버린다. 물론 영화가 진행되면서, '박 판사가 김 교수에게 더 강한 징벌을 내리려고, 증거를 조작했다' 라는 메세지를 계속 전달 하고 있긴 하지만 말이다.

  '어라....? 이거 어디서 많이 보던 프레임인데?' 라는 생각이 드는가? 

 맞다. 재판은 분명 '우리'한테 유리한 증언과 증거로 이루어 졌는데, 결국 판결을 그렇지 않은 현실.  - 부조리한 현실.

 영화의 가장 큰 웃음포인트는, 피고가(피고측 변호사도 아닌 피고가!) 판사와 검사를 꼼짝 못하게 하는 일종의 카타르시스다. 권위의식으로 똘똘 뭉친 집단에 던지는 '논리'라는 짱돌.


 감독은 이 영화를 '옳고 그름에 대한 기준이 사람마다 다를 수 있어 인문학적 성찰이 필요한 "정의"에 관한 이야기가 아닌, "상식"에 관한, 이야기' 라고 표현했다. 그리고, 재미난건, 당연히 '보수'가 해야 할 이런 일들을 우리 사회에서는 '진보'로 분류되는 사람들이 하고 있다고. (사실, 이건 한홍구가 늘 이야기 하는 바이기도 하다) 한가지 덧 붙이자면, 영화 내내 가장 잔인한 장면은 석궁이랑 젼~~~혀 관련 없이 변호사랑 관련된 부분이다. 그리고 그 사건이 DJ 정권하에 일어났던것도 Fact 이고.

 영화는 이야기를 설득력 있게, 잘 풀어나간다. 안성기는 '세종을 분하는 한석규 마냥'. 김 교수 그 자체이다. 그리고, 영화에서 가장 유의깊게 보아야 할 것은 (최고로 보수적인) 신재열 판사를 분한 문성근이다. '니가 감히 우리 판사들을 능멸하러 들어?'라는 메세지를 연기로 강력하게 전달한다. 그리고 마지막에 잠깐. 아주 잠깐. 피고측의 이야기를 '이해'하는 듯한 표정은 역설적으로 - 이미 재판정에 들어서기 전부터, 이미 판사의 마음이 굳어져 있었다라는 것을 반증할 뿐이다.

 아쉬운 점을 들자면, 초반의 리듬감을 후반에는 조금 놓치는 감이 있다는 점. 제목임에도 불구하고, '부러진 화살'에 관한 비중은 굉장히 작다는 점. 정도로 들겠다. 사실 이 정도는 단점 축에도 못 끼려나.

 영화는 개봉 시기를 굉장히 잘 잡았다. 시기적으로, 분명 이슈화 될 수 있으리라 본다. 어자피 상업영화의 틀을 쓴 이상 흥행에 성공하기를 기원하며, '상식'에 반하는 '그 분'에 관한 씬. 굉장히 인상깊었다. 마지막으로 한가지 더 김교수의 싸움은, 2013년이 된다고 끝나지 않는다. 

 p.s 여담이지만, 문득. 미국 드라마 빅뱅이론에 '쉘든'이 떠올랐다. 쉘든의 직업은 이론 물리학자. - 사실 우리가 보기에 수학자랑 별로 다를게 없는, '수학적 진리'를 추구하는 인물이지. 김교수 없이 쉘든 만으로 만족 할 수 있는 세상이었으면 좋겠다!!

덧글

  • 나아가는자 2011/12/30 01:07 # 답글

    잘 읽었습니다. 시간내서 이 영화도 봐야겠네요.
  • Lectom 2011/12/30 12:53 #

    오오~호! 정말 오랜만입니다. ^^; 영화 꽤나 볼만 합니다! ㅋ
    저 전역하고 처음 인사를 나누는듯 하군요! ^^;
댓글 입력 영역


Google Analytics